특1급호텔도 영업종료 불꺼진 유성 살아날까?

'주거특구'된 유성관광특구, 대규모 스파힐링테마파크 투자유치로 옛 명성 부활해야 4일 오후 9시 대전 유성구 봉명동 유성온천 사거리. 연말연시 특수로 술자리를 갖는 손님들로 북적거려야 할 유성관광특구의 거리는 한산했다. 대부분 건물은 어둠에 휩싸여 적막

read more

가락동 밤거리 단속했더니... 옆 동네 불야성

올해로 30년째 서울 송파구 가락본동 ‘먹자골목’에서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운영 중인 민모(73)씨는 “이곳에 온 후 최근 몇 달 새 겪은 상권 침체가 최악”이라고 혀를 내둘렀다.송파경찰서와 송파구청이 지난해 9월부터 석 달간 가락동 노래방 성매매 및 불법 영

read more